티스토리 뷰

유아의 성장기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배변훈련은 언제 어떻게 시작하는 것이 좋을지 많은 부모들이 고민을 합니다. 너무 서둘러 시작하면 변비나 야뇨증을 초래할 수 있고, 그렇다고 내버려두기엔 기저귀를 오랜기간 사용하여 아이의 사회성 발달을 저해할 수도 있기 때문에 알맞은 배변훈련이 필요합니다.

 

우선 대소변을 가린다는 것은 아이가 먼저 용변을 보고 싶다는 느낌을 느끼고 변기에 도착할 때까지 참았다가 제때 배출할 수 있음을 뜻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뇌신경이 충분히 성숙하여 이 모든 과정을 스스로 통제할 수 있어야 합니다. 아이가 혼자서도 걸을 수 있는 때가 되면 뇌신경이 근육을 제대로 동제하고 있다는 의미로 볼 수 있기 때문에 배변훈련의 기본적인 준비가 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아이의 소변 간격이 시간 이상이 되어야 하는데, 이는 방광에 소변을 저장할 수 있으며 소변이 마려워도 아이가 어느 정도는 참는 것이 가능해졌음을 의미하기 때문에 배변 훈련의 시작이 가능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더불어 아이가 스스로 배변의 의사를 표현하는 것이 가능해야 합니다. 아이가 쉬하는 것의 의미를 알아듣고, 스스로 쉬나 응가를 하고 싶다는 의사표현을 전달할 수 있어야 비-로소 배변 훈련을 시작하기에 무리가 없다고 판단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배변훈련의 시기를 보통 18-24개월로 말합니다. 그러나 보편적인 시기보다 중요한 것은 아이의 몸이 준비되었는가 입니다. 때문에 아이가 스트레스 받는 것을 줄이고 쉽고 빠르게 마치고 싶다면 시기를 24개월로 늦춰 잡는 것이 권장되고 있습니다.

 

 

<1단계 : 변기와 친해지기>

 

우선 아이가 사용할 변기를 정합니다. 억지로 아이를 변기에 앉히려고 하는 것은 오히려 거부감을 갖게 할 수 있습니다. 아이가 좋아하는 캐릭터가 있거나 멜로디가 나오는 아이 전용 변기를 준비합니다. 만약 화장실에 있는 성인 변기를 사용할 것이라면 유아용 변기 시트를 준비해야 합니다. 또한 변기 받침대를 마련하여 아이 스스로 오르내릴 수 있도록 하여 성취감을 줄 수 있습니다.

 

변기를 평상시 의자처럼 사용하는 것도 아이가 변기와 친해질 수 있는 방법입니다. 아이가 즐겁게 적응할 수 있도록 변기와 관련된 좋은 기억을 만들어 주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이런 방식으로 어느정도 변기에 익숙해지면 맨살에 닿는 감촉에 적응할 수 있도록 목욕 전후 하의를 벗은 상태에서 변기에 앉혀보기도 합니다. 중요한 것은 대소변 훈련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오로지 아이가 변기를 친근하게 느끼도록 하는데에만 중점을 둡니다.

 

<2단계 : 변기의 쓰임새를 알려준다>

 

아이가 어느정도 변기와 친해지고 나면 변기의 용도롤 설명해줍니다. 그 다음 아이가 대소변을 보고 싶어 하는지를 부모가 유심히 살펴보고 아이가 사인을 보내면 기저귀를 벗겨 변기에 앉혀 줍니다. 이 과정에서 아이가 변기를 거부하거나 바닥에 오줌을 싸거나 해도 화를 내지 않아야 합니다. 아이가 내려오고 싶어하면 내려주고, 그냥 앉아있기만 하면 다음에 다시 해보자고 다정하게 말해주어야 합니다. 이 과정을 아이가 변기에 대소변을 볼 때 까지 반복하는 것입니다.

 

이 과정에서 모방할 수 있는 동성 모델이 있다면 좋습니다. 이성 모델은 자칫 아이로 하여금 혼동을 갖게 할 수 있기 때문에 동성이어야 합니다. 대소변을 가릴 줄 아는 언니나 형의 사용하는 모습을 보게되면 아이들의 모방심리가 자극되어 효과를 볼 수도 있고, 형제가 없다면 부모가 그 모델이 될 수도 있습니다. 또한 인형을 이용하여 변기를 이용하는 놀이를 하거나, 배변훈련을 다룬 그림책을 보여주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3단계 : 기저귀 떼기>

 

기저귀를 벗고 팬티를 입은 상태에서 오줌을 싸면 축축한 느낌이 더 강하게 느껴지기 때문에 아이에게 소변을 가리고자하는 동기를 부여해줄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축축한 팬티를 갈아입히지 않는 것은 절대 안됩니다. 배변 훈련을 할 때 중요한 것은 대소변을 가리지 못 한 경우의 느낌이 축축하고 더럽고 불쾌하는 것을 느끼게 하는 것이 아니라, 대소변을 가릴 때 깨끗하고 기분이 좋음을 느끼게 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팬티는 더러워진 즉시 새 팬티로 갈아입혀 주어야 합니다.

 

*이 때 부모가 조심해야 할 것은 빨랫감이 쌓이고 집안이 오줌으로 축축해지는 일상에 스트레스를 받아 훈련 도중 아이에게 화를 내면 가리는 시기만 늦춰지게 할 뿐,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만약 아이가 한 번 이라도 변기에 대소변 보기를 성공하였다면 변기에 앉히는 횟수를 증가시켜줍니다. 그리고 아이의 패턴을 잘 파악해두었다가 용변을 볼 시간이 되면 기저귀를 벗기고 변기에 앉을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변기에 앉는 것에 대해 거부감이 없이 용변을 보는 단계가 되면 아이 스스로 용변을 보고 싶다고 말할 때까지 또 기다려 줍니다. 용변이 마려운 느낌을 채 느끼기도 저에 소변을 보게 하면 방광이 가득 찬 느낌을 경험할 기회를 빼앗겨 스스로 표현하는 것이 지연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낮 시간 동안은 기저귀를 떼는 것이 어느정도 가능해졌다 하더라도 잠을 잘 때만큼은 기저귀를 당분간 더 채우는 것이 좋습니다. 잠자는 아이가 스트레스를 받는 것도 좋지 않을 뿐더러 잠들기 전 소변을 보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밤새도록 기저귀가 베리지 않고, 아침까지 소변을 보지 않는 일이 반복되기 시작하면 서서히 기저귀를 떼고 팬티만 입혀 잠을 재워 보는 것을 시작합니다. 이때 이부자리에 오줌을 쌌다고 아이에게 화를 내거나 벌을 주면 안된다는 것을 유의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